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Part 1 트지 않은 베란다 똑똑한 활용법


case 바닥을 돋워 간이서재로

베란다를 트지 않은 대신 새시를 없애고 격자무늬의 포켓도어를 설치. 목공공사를 해 베란다를 거실높이로 돋우고 거실과 똑같은 마룻바닥을 시공해 연결감을 주었더니 튼 베란다 못지않게 거실이 넓어 보인다. 베란다 한쪽 벽에 책장과 의자 하나를 두고 간이서재로 활용했다. 베란다와 거실 사이에 포켓도어식 격자문을 설치하면 100만원 정도 든다.
시공 문의 Living 011-308-5341

case 간이책상 놓아 주부만의 공간으로

베란다 벽면에 선반과 간이책상, 서랍장 하나만 두면 금세 멋진 작업공간이 만들어진다. 아이들에게 방해받지 않고 뜨개질, 독서, 재봉 등을 할 수 있는 주부만의 공간이 되는 것. 재봉이나 다림질처럼 전기가 필요한 일을 하게 될 때는 배선문제를 생각해 테이블의 위치를 정한다. 베란다에 콘센트가 없고 조명이 부실하다면 따로 전기 기술자를 불러 연장선을 설치하는 게 편리하다.

case 화초 키우고 차 마시는 카페 정원

베란다를 개조하지 않고 예쁘게 가꾸는 가장 쉬운 방법은 화초를 들이는 것. 밖이 훤히 보이는 베란다 창가에 정원 분위기가 나도록 펜스를 치고 화분을 조르르 놓으면 끝! 간이의자 2개와 테이블을 놓고 로맨틱한 패브릭으로 커버링하면 노천카페와 다름없다.

case 마음껏 뛰어노는 놀이방

집안에서 아이들이 뛰어놀면 아래층의 눈치가 보이지만 베란다는 그렇지 않다. 뛰거나 넘어져도 다치지 않도록 조립식 카펫 매트를 깔아주면 신나게 뛰어놀 수 있다. 마음대로 낙서할 수 있는 칠판을 걸어주어도 좋다. 조립식 매트는 일반적으로 6∼10개 묶음 1만원 내외.

case 중문을 따로 달아 유럽풍 전원주택 분위기

화초 키우고 빨래 널 자리가 마땅치 않아 베란다 확장은 포기했지만 멋없는 기존의 새시문만이라도 꼭 바꾸고 싶은 사람에게 권하고 싶은 아이디어. 베란다 바깥의 새시와 바닥 타일 등은 그대로 두고 거실과 베란다 사이의 유리문만 바꾸는 것. 한쪽에 여닫이 도어를 짜맞추고 나머지 한쪽에는 유럽식 쪽창을 달면 거실 분위기가 한결 화사해 보인다. 40평대를 기준으로 시공비는 250만원선이다.


Part 2 확장 공사한 베란다, 눈에 띄는 꾸밈법


case 이국적인 계단식 테라스

베란다를 틀 때 바닥을 거실높이와 맞춘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목공공사로 거실 바닥보다 훨씬 더 높게 올린 다음 계단과 난간을 설치해 이국적인 분위기의 베란다를 만들었다. 베란다 바닥 아래의 빈 공간에는 서랍을 짜넣어 수납공간으로 활용하고 베란다 위는 테이블과 의자를 놓아 손님접대를 하거나, 저녁에는 부부가 술 한잔하는 휴식공간으로 사용한다. 어느 집과도 차별화되는 색다른 공간이긴 하지만 인건비와 새시, 온돌 바닥재 등을 포함해 시공비는 700만원선으로 꽤 높은 편.

case 집안으로 정원 끌어들이기

트인 베란다에 나뭇결이 그대로 드러나는 패널을 덧대 아파트의 인공적인 냄새를 싹 지우고 전원주택처럼 변신한 케이스. 베란다 바닥을 높여 정원이 더 돋보인다. 베란다 전체를 화분으로 채우지 않아도 항아리, 돌절구, 미니 물레방아 등의 내추럴 소품을 더하면 멋지다. 바닥에 열처리를 하지 않으면 난방비가 조금 덜 든다. 시공 비용은 베란다 바깥 새시를 제외하고 200만원선.
시공 문의 Ann 011-9179-5293

case 테이블과 스툴만으로 멋진 홈바 탄생

베란다를 트고 나서 중문을 달면 이전처럼 독립된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저녁 시간, 부부가 오붓이 즐길 수 있는 홈바를 만드는 것도 아이디어. 짜맞춤 테이블에 스툴 2개만 놓으면 손쉽다. 창밖 전망이 좋은 집에 특히 추천.

몰딩 부분도 목공으로 짜넣어 아늑한 분위기를 냈다. 창 앞에는 레이스 커튼을 드리우고 앤티크 가구와 잘 어울리는 러그도 깔아 한층 더 분위기 있는 공간으로 연출했다.

case 로맨틱한 코지 코너

베란다를 트고 나면 의외로 휑한 분위기에 당황하는 경우가 많다. 단순히 공간을 넓히는 게 아니라 아기자기한 분위기를 내고 싶을 때는 목공과 페인팅, 조명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이 집은 창문을 격자창으로 하고 거실에서 베란다 사이의

case 베란다에 소파를 놓아 거실을 넓게

20평 미만의 아파트는 거실에 소파를 놓기 애매한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베란다를 트면 거실을 훨씬 넓게 사용할 수 있다. 베란다를 터서 여기에 창을 등지고 소파를 놓으면 거실이 넓어 보이고 가구 배치가 한결 자유롭다. 특히 양쪽 날개벽이 비내력벽인 경우 다 트면 집이 몰라보게 넓어진다. 바닥의 난방과 새시, 직사광선을 막을 수 있는 UV 코팅 블라인드나 버티컬 설치 등을 꼼꼼하게 체크해야 한다.


case 슬라이딩 도어로 난방과 소음 해결

베란다를 트면, 바닥에 난방공사를 하고 바깥창에 시스템창을 설치해도 겨울에 추운 건 사실이다. 그래서 요즘은 베란다를 트고 나서 중문을 많이 설치하는데, 난방과 장식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일석이조 아이템. 슬라이딩 도어의 프레임을 화이트로 하고 통유리로 디자인했다. 슬라이딩 도어를 다 닫아도 답답하지 않고 채광이 좋다. 확장과 목공·조명공사까지 42평 기준으로 580만원 정도 든다.

출처 <서울전문학교>

[베란다] - 알차게 쓰는 자투리 공간! 겨울철 베란다
[인테리어이야기] - 일본 코단 시노노메 집합주거
[베란다] - 베란다의 또 다른 활용법
[거 실/AV] - 거실의 자유로운 재해석
[거 실/AV] - 패브릭으로 거실의 포인트를 주다

반응형

+ Recent posts